정보공유/샘플링 후기

바로바로 미역냉국으로 시원하게~~

ahrodi 2012. 8. 13. 13:17

 지난번 품평에 응모했었던 기장 바로바로 미역냉국 제품이 왔다.

우와~~ 잘됐다. 바로바로 시식해 주겠다.

 

밥먹자

 

우선,

패키지 디자인 상큼하니 좋다.

 뒷면에 내용물과 원산지 표시가 되어있다.

미역 5g으로 4인분이란 말이네.

우리 두 식구 잘 먹으니까 한 번에 하나씩 만들어 먹으면 될듯.ㅋ

앞면에는 냉국사진과 미역샐러드, 초무침 등으로 다양하게 즐기라는 문구가 있는데

뒷면엔 냉국비법만 있다.

초무침은 불려서 해야하는걸까?

 

 

 속 내용물이다.

미역은 부직포팩에 담겨져 있는데 ㅎㅎ양이 정말 쬐끔이다.

 

 

기호에 따라,

내 기호는 양파와 오이 듬뿍...

 

 

 미역을 냉국용기에 부었다.

저만큼이 5g 한 봉지 다 털어넣은 양이다.

의심...불안...

넘 적은데?

 

 

 냉장고에서 시원한 500ml생수를 들고와서 콸콸 부어주고...

(레시피에는 500~600ml의 물을 붓는다했으니 얼음 감안해서 500ml만 부었다.)

 

 

오이와 양파도 넣었다.

음...이거 오이냉국이 되는 거 아닐까?

 

 

소스를 부으면서

두 번 정도 간을 봤다.

다 넣어도 될 듯한데.....색이 좀....

 

 

미역이 불어서 어느정도 부피감이 생기는데 대략 10분 정도 소요되었다.

그러니깐, 미역에 생수를 부어놓고 양파,오이를 채썰어 준비하면 시간이 맞을 듯하다.

 

 

다진마늘과 통깨를 넣고 끝.

역시 미역양이 좀 적어서 오이, 양파가 없으면 4인분이라기엔 무리가...

그리고, 냉국 색에 간장빛이 너무 강해서 맑고 깨끗하고 시원한 느낌이 안든다.

 

얼음을 넣어주니...

음~~확 살아나네.

 

 

개인 그릇에 덜어서 먹으면 된다.

양파와 오이가 너무 많은건가?

 

맛은?

 간장 향이 좀 강하기는 하지만, 새콤달콤한 정도가 딱 좋고.

특히 미역이 쫄깃거리고 비린내가 전혀 없다.

역시, 기장미역 특상품 인정!!!

까리한데

 

 

또한

간편하기는 짱이다.

미역을 불릴 필요도, 씻어서 꼭 짜는 번거러움도 없고.

간을 맞추기위해 몇 번씩 떠먹어보지 않아도 되는 것 또한 좋다. ㅋㅋ

 

오키

 

아웃도어 간편식으로 잇아이템!!

다음주말 야외 도시락에 챙겨가야겠다~~~*^^*